오랜만에 친구들과 번개


편안하고 즐겁고 ..... 행복한 시간이였다.

잡지를 보다 알게된 "Naomi & Goro" 의 음악처럼 새롭고도 익숙한 편안함을 기억해 두고 싶었다.ㅎ




협조해주신 가족에게 감사를...^^;

by 촉디 | 2010/11/28 04:15 | 지금..서울 | 트랙백 | 덧글(1)

축령산 휴양림에 다녀오다


1박 2일 일정으로 예약하기도 힘들다는 휴양림에 다녀왔다.

가격대비 훌륭한 숙소에서 따뜻하게 잠자고, 맛난 밥을 해먹었다.

노랗게 물들어가는 가을숲에선 말할 수 없이 달고 향긋한 내음....을 실컷 마실 수 있었다.

여기 저기서 들리는 새소리와 물소리...바람소리는 나의 몸과 마음을 더 깨어나게 만들어 준듯^^;

영호도 너무 좋아서 강아지처럼 뛰어다녔다. 어제 오늘 등산하느라 지쳤는지, 지금은 꿀잠을 자고 있다.

즐겁게 피곤한 기분.... 갑자기 이 노래가 듣고 싶어졌다

다섯살 영호와 같이 보다가 '엄마도 저렇게 날고 싶어' 했더니, 날 멍~하니 쳐다본다 ㅎㅎ

엄마도 다섯살때가 있었단다. 아들아~~



by 촉디 | 2010/10/12 17:03 | 트랙백 | 덧글(0)

いとしのエリー サザン・オールスターズ


내가 알기로는 'Ellie My Love' 였다.

 아마도 초중학교때부터 귀에 익었던 익숙한 목소리!!

오늘에서야  일본의  "Southern All Stars( サザンオールスターズ)" 의 보컬이라는걸 
 
알게 되었다.  레이찰스와  박 상민, 김 장훈도 이 노래를 리메이크해서 불렀단다.

해서 이곡이 원곡이며 79년도에 인기를 끌었던 곡이라는걸 아는 사람이 별로 없는 듯하다.

나도 오늘에서야 이곡이 무려~ 30년이란 세월을 견디어 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감동이닷!!! 여러 동영상이 아우성 쳤지만, 내가 뽑은 베스는 요것!!!과 요것!!

그 시대의 콘서트라니...타임머신을 타고 맨앞줄로 날아가고 싶다^^;






泣かした事もある
冷たくしてもなお
よりそう気持があればいいのさ
俺にしてみりゃこれで最後のレディー
エリー my love so sweet

二人がもしもさめて
目を見りゃつれなくて
人に言えず思い出だけがつのれば
言葉につまるようじゃ恋は終りね
エリー my love so sweet

笑ってもっと baby
むじゃきに on my mind
映ってもっと baby
すてきに in your sight

誘い涙の日が落ちる
エリー my love so sweet
エリー my love so sweet

あなたがもしもどこかの
遠くへ行きうせても
今までしてくれたことを忘れずにいたいよ
もどかしさもあなたにゃ程よくいいね
エリー my love so sweet

くり返し

みぞれまじりの心なら
エリー my love so sweet
エリー my love so sweet

くり返し

泣かせ文句のその後じゃ
エリー my love so sweet
エリー my love so sweet
エリー my love
エリー オー Baby





내가 아무것도 몰랐던 아이였을때에도 이런사람들이 이렇게도 ..잘도 사람들 가슴을 적셔주고 있었구나~ 싶다.

무언가.....

함께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도 나쁘지만은 않은것 같고.  덕분에 즐거운 밤이다^^;


by 촉디 | 2010/09/01 02:25 | 여행..숨쉬기 | 트랙백 | 덧글(0)

가사있는 멜로디_ Koji Tamaki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 않는 노래다.

  이왕이면 가사가 있는 것으로다....







 



by 촉디 | 2010/08/10 01:46 | 지금..서울 | 트랙백 | 덧글(0)

조용한 밤에 2


아! 또 얼마만에 이런 가슴 짠~~하게 하는 음악인가~

조용한 밤, 거룩한? 밤이라고 할만하다(아들이 일찍 잠들어주셔서^^;)

너무나 유명한 노래지만 너무나 오랜만에 들어본다. 영화 '그녀에게'의 장면들이 떠올라 더 가슴 찡하지만

영화가 아니더라도 음과 목소리만으로도 사람의 마음깊은 곳을 파고들어 속삭이는듯하다.

뭐라고?.... 함 들어보시라~ㅎ




by 촉디 | 2010/04/05 23:00 | 여행..숨쉬기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